CAERULEUM

couverture_caeruleum_photo 

세룰레엄 - 포토 에세이

(한글정보 밑으로 보시면 됩니다.)

Photographies :  Mannisi Alban

Textes : Millet Yves

Traduction  : Jeong Haeyoung

"J’ai souvent rêvé d’un voyageur aveugle. D’un voyageur qui, privé de la vue, partirait à la découverte d’un pays pour en garder des souvenirs autres que ceux de la plupart d’entre nous. Des images certes mais non visuelles, des souvenirs sans couleur. Un voyageur sans appareil photo."

Caeruleum est le résultat d’une rencontre entre un photographe et un écrivain.

Le livre peut être lu et regardé comme un carnet de voyage où se croise un double regard sur la Corée du Sud. Les paysages y sont l’occasion de redécouvrir les couleurs et les gestes qui font le quotidien de ce pays. Le texte, lui, s’attarde davantagesur l’expérience du voyageur photographe, sur ce que peut être de voir un pays que l’on découvre.

Alban Mannisi est Architecte Paysagiste. Evoluant dans un milieu artistique depuis sa formation aux Beaux Arts, il a exposé en France, Italie et en Corée du Sud. En tant que paysagiste, il a travaillé et réalisé des projets notamment au sein dagences à Paris, Séoul, Singapore et prochainement Londres et Boston.

Yves Millet enseigne en Corée à l’Université Hankuk des études étrangères et est membre de l’UMR 7171-CNRS. En tant que philosophe de lart, il a participé à de nombreux recueils internationaux et a notamment publié Expérience esthétique & milieu. Ecrivain, il est lauteur de Déploiement. Il est également coéditeur de revues et douvrages pour L’Atelier des Cahiers.

Ouvrage publié à l’occasion de la Fête de la francophonie 2008 avec l'aide du CCF.

Caeruleum est disponible en librairie à Séoul (Bandi's & Lunis, Kyobo, Seoul Selection) ainsi qu'au Saint-Ex bistro à Itaewon. Il sera bientôt en vente en France : informations à suivre. Il peut aussi être commandé en nous écrivant.

세룰레엄 / 프랑스여행가의 눈에 비친 한국

포토에세이

Caeruleum (속제목 : 눈먼 여행가)

사진 : 알반 마니지 | 글 : 이브미에(번역 정해영) | 월간묵가 12,000원

프랑스 작가의 시선으로 바라본 한국의 모습을 사진에 담은 에세이집이 ‘프랑스 여행가의 눈에 비친 한국’ 이란 부제로 발간되었다. 우리가 일상 속에서 미처 느끼지 못하고 지나치기 쉬운 평범한 생활의 모습을 프랑스 여행가의 시각으로 사진과 글로 표현했다.

세룰레엄은 특별한 하늘빛이란 뜻으로 프랑스 전통문화에서 표현되던 말이다. 알반 마니지는 프랑스, 이태리, 한국 등에서 활발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파리, 서울, 싱가폴에서 조경건축가로 일했다. 그는 곧 활동영역을 런던과 보스톤으로 넓힐 계획이다. 이브미에는 UMR 7171-CNRS 회원으로, 현재 한국 외국어 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미학자이자 작가로서 대표적 저서로는 미학 평론집 『미학적 경험과 매체』와 단편소설집 『전개』가 있다. 그리고 『Atelier des Cahiers』의 공동 편집자 또한 역임하고 있다.

3월 28일 광화문 KT 아트홀에서 프랑스대사관 주관으로 Caeruleum (세룰레엄) 출판을 기념한 사진 전시회가 있었으며 책은 교보문고와 반디&루니스에서도 구입할 수 있다.

(구입문의 월간묵가 이은아 02-744-8999 / 010-9148-9697)

알반 마니지는 조경 건축가이다. 미술대학 학부시절 부터 다각도의 활발한 예술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프랑스, 이태리, 한국 등지에서 전시를 했다. 조경 건축가로서, 파리, 서울, 싱가폴에서 일해왔고, 그 활동영역은 곧 런던, 보스톤으로 확대될 예정이.

이브 미에는 UMR 7171-CNRS 회원으로, 현재 한국 외국어 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미학자이자 작가, 대표적으로 미학 평론집 « 미학적 경험과 매체 »과 단편소설집 « 전개 »가 있다. « Atelier des Cahiers»의 공동 편집자 또한 역임하고 있다.